꿈이라는 건 내 하루의 일부이다.

내가 되고 싶은 것이라던가 이루고 싶은 것이라는 의미의 꿈 말고, 잠에 들면 내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

주변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꿈을 잘 꾸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기억을 못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나로서는 그게 신기했다.

거의 매일 잠에 들면 꿈을 꾸고 그것을 기억하는 아침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늦게 자느라 몸이 피곤해서 그런걸까, 잠을 설치는 걸까 싶었지만 일찍 잤다 싶은 날이나 개운하게 일어난 날에도 꿈을 꾸는 걸 보고 그냥 내가 내스스로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이 많은가보구나 했다.


어제는 꿈에 네가 나왔다. 내게 말을 건넸다. 내가 듣고싶은 말을 했다.

잠에서 깬 나는 내 자신이 한심했다. 결국 잊지 못했구나 싶어.

그 많은 꿈들 중 하나에 네가 나오는 것은 상관없었지만 굳이 꿈에서 널 보고 싶지는 않았는데. 실제로 보고싶으니까.

꿈때문에 잊었던 기억들이 되살아나고 지우고싶었던 추억들이 떠올랐다.

네가 웃고 내가 웃던 그 날들이 사무치게 그리운 아침이었다. 아니, 하루였다.

덕분에 네가 미안하다고 말하는 순간까지 생각해 내 버렸다. 끔찍했다.

아무것도 아닌 척 쿨한 사람인양 괜찮아, 알면 됐어 라며 널 보내는 나까지 되새겨버렸다.


오늘 전해 들은 넌 여전히 네 빛으로 웃는다더라. 넌 날 전해듣는지, 아니면 흘려듣는지.

다시 그때 그 이전으로 돌아간다면 네게 조금만 더 빨리 좋아한다고 말했을텐데.

너의 꿈을 꿀때면 항상 하는 생각이었다. 그리고 항상 고개를 떨구었다. 못 이룰 것 알기에.

언젠가 그 일이 다시 일어날 것이라며 스스로를 달래는 내가 가여웠다.

미안해, 미안해, 정말 미안해. 그 순간만큼은 세상에서 제일 듣기싫은 말이었다.


너에게 나도 생각하면 아픈 존재였으면 좋겠다.

그러니까 내 생각 많이해. 많이 아파해. 나만큼 그리워해.


네 꿈에 나를 불러내주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못이룬만큼 더 좋아한다고 말해줄 수 있을텐데.





꿈 w.해맑음

해맑음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